TIGER ROAD 아케이드 PCB (虎への道, CAPCOM) by painkilla






2016.10月경에 구입한 TIGER ROAD 아케이드 기판 리뷰입니다.


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

포장도 깔끔하고



전문판매업자의 물건이라 관리가 잘 되어있는 편이었습니다.








먼지는 좀 늘어붙어있는 편인데...






먼지말고는 정말 상태가 좋습니다.





부식된데 하나없이30년을 잘 보내고 왔군요. 


오리지널 씰도 손상된 곳 없이 잘 붙어있습니다.






MC68000 패밀리~!!ㅎㅎㅎㅎㅎㅎ





GPU?







구형 캡콤보드의 특징인 캡콤씰도 붙어있고









북미 유통사인 ROMSTAR 씰도 붙어있습니다. 



CAPCOM AMERICA설립전에는 ROMSTAR를 통해서 유통이 되었습니다. 



당시에는 ROMSTAR가 SNK라든지 타이토, 토아플랜 등 


이회사 저회사 게임들을 많이 유통시킨 것으로 보입니다...





3




뒷면은 뭐 거의 TTL의 바다입니다.하하...






마스크롬들도 잘 붙어있습니다^^











PLD라든지, ASIC이라든지... 


커스텀 칩을 적용되기 전인가봐요 1987년의 CAPCOM은...



반면에 일찌감치 칩 숫자 줄이기에 돌입한 제조사도 있었던것 같고요.








여튼 칩 참 많이 박혀있습니다 ㅋ....







타이거로드~!! 


좋습니다.


사나이 가는 길 막지를 마라!!


용호상박!! 용쟁호투!! 용호의권!!



P.S. 물론 용쟁호투의 '호'는 그 '호'자가 아닙니다^^;;







첫판왕 - 왠지 스플래터 하우스 느낌이...ㅎㅎ






숨겨왔던 나의~ 소중한 선녀옷을 입고 승천하는 대머리 신사~!!









뱀 떼의 습격에 맞서라~!!









강시등장입니다 ㅋㅋ 


시대상이 반영되는군요.

영환도사 생각납니다 ㅋㅋㅋㅋ

톤마의전설에도 강시가 나오죠^^








무시무시한 아이언로드로 타이거로드에 태클을 거네요.








저는 아까의 선녀옷 화면을 보고 


방패연에 대한 기억은 잘못된 기억이었나 했었는데

확실히 방패연이 나오긴 나왔었네요...^^

단, 주인공도 방패연을 타는 것으로 기억했던 것은 오류...



게임 시작 안하고 보고 있으면 보여주는 각 스테이지의 데모 스샷을 


소개해봤고요.



이제 게임을 시작하면...







납치된 꼬마들을 구해오너라







넵, 시푸!!











스테이지가 꽤 많은가봅니다.









짧게 끝내고싶은 사람들을 위해서 스테이지 선택권을 부여~!! 



이 화면 참 오랜만에 봅니다.



한자(및 일본어)와 영어가 병기되어있네요 ㅎㅎ



화면을 뜯어보시면 


CAPCOM의 차기작 두 주인공의 이름을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








확실히 PC엔진판과는 캐릭터 비율이 다릅니다^^


배경도 보다 입체적이고요.






왠지 더블드래곤 마지막 스테이지가 생각나는 배경... 

삼지창에 찔리면 에너지가 줄어듭니다...

미로를 잘 통과해서 길을 찾아내야 합니다.









동킹콩 뺨치는 나무통 뛰어넘기 부분을 통과하면 얼마 안가서 보스전~!! 

벽과 천장을 자유자재로 기어다니는 살찐 스파이더맨이 주인공을 덮쳐옵니다...ㄷㄷㄷ






천사를 찾아 싸바 싸바싸바~~

용까지 등장하는 걸 보니 판타지게임이 맞는 것 같네요...ㅋ....



잊고있던 사실이지만 에너지가 다 닳아없어져 죽더라도 

스테이지 처음에서 다시 시작하는 것은 아니라서 


코인러쉬를 하면 클리어는 문제없을 것 같습니다.



보스와 싸우다가 죽더라도 암전되었다가 보스 방 안에서 다시 시작됩니다.

그런점에서라도 동사의 어렵기로 소문난 마계촌쪽보다는 조금 할만하달까요^^




무기의 사정거리가 짧고 적의 공격타점이 다소 피하기 힘들다는 점에서 


비슷한 게임형식인 톤마의 전설보다는 조금 더 어렵고

마계촌보다는 조금 더 오래 버틸 수 있는 게임입니다. 


아무래도 단순 공격 두 방이면 사망한다는 조건보다는 

화면 상단에 에너지게이지가 존재한다는 것이 조금 더 많~~이 버틸 수 있는 


여지를 주네요^^


물론 후반부로 가면 점점더 어려워지겠지만요.

당시에 원코인 클리어하는건 죽었다 깨어나도 어렵지 않았을지요 ㅋㅋㅋ


지금도 큰 차이는 없을테고요 ㅎ...


80년대 후반에 오락실에서 자주 하거나 구경을 많이 했던 게임들이 


조금씩 추가되니까 기분이 좋네요.

CPS이전의 CAPCOM보드는 첫 구입이었는데 
성공적이었습니다.


기판 모은 거 한 번씩은 클리어를 해줘야하는데, 


시간이 생기면 뭔가 더 중요한 것을 해야한다는 의무감때문에 


게임을 잘 못하고 있네요. 


얼른 마무리 짓고 구입한 게임들 좀 다잡아서 해봐야겠습니다~!!



그럼 하루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~!! 


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